↑
떠돌아다니다 쓰러지는 한센병 환자」(유준 씨 소장)

 

 

1929년 10월부터 일어난 세계 경제공황과 그에 따른 경제불황은 일제 지배하의
조선사람들에게도 심각한 영향을 주고, 『관보』에 나타난 「행려사망자」수는, 1928년부터
1940년까지를 보면, 각 해마다 3200명에서 4300명을 넘는다. 그 중 한센병 환자의
행려사망자는 1933년에 「78명」이었다.

오오타니 후지오<大谷藤郎>감수 『한센병 의학』(토우카이<東海>대학교 출판부 1997년)에,
「그 당시의 한국 각지에서 가다 쓰러져, 병사 내지는 동사한 사람의 약 8할이 한센병
환자였다는 기록에서 미루어」(P 289) 라고 기술되어 있으나, 「약 8할이 한센병
환자였다」라는 사실은 생각할 수 없는 비율이다.

 
↓ 『조선총둑부 관보』에 게재된 「가다 쓰러진 한센병 환자」
(클릭하시면 확대화면을 보실 수 있습니다.)

 

 

1933년부터 시작된 소록도 요양소의 잇따른 확장공사와 조선 전역으로부터의 격리수용자는 6000명에 이르렀다. 수용확대 때문에 1938년 이후 행려사망하는 한센병 환자는 감소했다고 하나, 여전히 1938년의 44명, 1940년의 21명, 1944년의 20명으로, 끊이지 않고 있다.

 
 



동아일보』1936년 6월 15일 (클릭하시면 확대사진을 보실 수 있습니다.)



「돌아다니는 나병환자 / 발견 즉시 소록도 행」(『경성일보)1936년 6월 15일부)
  (클릭하시면 확대사진을 보실 수 있습니다.)

翻訳:天飛龍


⇒blog「滝尾英二的ここ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