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른쪽 건물이 「해부실과 시체안치실」. 징벌로서도 이곳에서 「단종수술」이 행해졌다.
인접하고 높은 벽이 있는 안쪽 건물이 「감금소」이다.

 
↑일제시대의 단종대. 원래는 시체를 안치하는 대이다.


해부대

여성의 인공중절수술대로서도 사용되었다.

유리가 달린 수납장에는 적출된 「태아」가, 병 속에 포르말린에 담겨, 「본보기」로서
놓여져 있었다는 증언이 다수 있다. (촬영=1995년 4월)

소록도 갱생원 「입원자 주의사항」에는,
「27 환자가 사망한 경우는 필요에 따라서 학술연구를 위해 시체를 해부해야 한다.
그 주의를 어긴 자에 대해선 심사를 행하고 그에 상당할 처분을 내리겠다.」고 환자 해부를
의무화했다. (『소록도 갱생원ㆍ쇼우와 9<1934>년 연보)P.73)

翻訳:天飛龍


  

    ⇒Blog「滝尾英二的ここ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