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은 사다코<節子>황태후가 소록도 갱생원에 1941년 7월에 “하사”한 「봉안고<奉安庫>」이다.
사무본관 바로 앞에 있었다.
현재는 파괴되어 그 자취만 남기고 있다.
 


황후시대의 사다코<節子>
   
  
   
         

                
「사다코 황태후의 가비」이며 비문에는 「단풍이요. 병문안 하러 가기 힘든 나를 대신해 할 일이 없이
외로운 환자들의 벗이 되어 달래 주어라」의 노래가 새겨져 있었다.
4000관( =15t )이나 되는 큰 돌을 중앙공회당 앞에 운반해 모든 비석건설 공사는 환자 노동으로 인해
이루어졌다. 1939년 10월 준공하였다.
같은 해 11월 25일에 성대한 제막식이 집행되었다. 휘호는 오오타니 황태후궁태부가 맡았다.
 
황태후 노래 비석은 현재 원래 글이 보이지 않게 칠이 되어 「경천애인<敬天愛人>」이라 새겨져 있다.
  
    
      

←「나병환자에게 주신 거룩한 노래/황후폐하 노래 휘호 복사본을 조선에 하사하심」(조선 아사히•남조선판 1933년 1월 11일)
클릭하시면 확대사진을 보실 수 있습니다.



직원지대에도 있었던 「소록도신사」에서 1935년 6월에 조영됨.
기려진 신은 아마테라수 오오미카미<天照大
神> 이다.


현재도 건물만은 남아 있는 소록도신사 본전.
   
   
    


소록도신사「배전<拝殿>」이다. 아마테라수 오오미카미를 제주로 삼는 「본전」앞에 있다. 철근 콘크리트로
지어져, 「소록도 갱새원 공사 시 남은 콘크리트로 지었기 때문에 아주 싸게 완공되었다.」
(니시키 산케이<西亀三圭>총독부 위생과장)이 말했다고 타카노 로쿠로우<高野六郎>가 썼다.(1935년 10월 건조、1995년 4월 촬영.)


현재의 신사 자취.
  
    
   




 

← 병원 사옥지대 공회당 뒤에 세워진 「소록도신사 분사」이다.
해방 후 (1945년 8월)에 환자들이 철거시켰다.


 

韓国語訳:天飛龍 氏 

 
  

⇒blog「滝尾英二的こころ」